인포어트

내성발톱 자르기 이것만 잘 해도 예방 끝


우리가 흔히 말하는 내성발톱은


내향성 발톱의 줄인 말로 

발톱이 안으로 자라는 걸 말합니다.


발톱이 안으로 자라게 되면 살을 파고 들게 되고

파고든 발톱으로 인하여

염증 및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내성발톱


내성발톱이 너무 심하면

걷는 것 조차 부담스럽고 힘듭니다.


이렇게 아프고 괴로운 내성발톱 

자르기만 잘해도 예방된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내성발톱 자르기 전 원인 분석


내성발톱은 유전적인 요인을 제외 하고는

발톱을 안으로 누르게 하는 

외부적 요인이 가장 큽니다.


가령 신발을 너무 작거나, 딱맞는 걸 신는 경우

발톱을 너무 안쪽으로 깍아 

차마 잘리지 않은 발톱이 안으로 자라는경우

비만으로 인해 발톱이 살에 묻혀 자라는 경우 

무좀으로 발톱이 변형 되어 안으로 자라는 경우 

이런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내성발톱이 생깁니다.



내성발톱 자르기 잘해야 되는 이유


내성발톱이 발생하면 발톱에 통증이 생깁니다.

그리고 붓게 됩니다. 이게 초기 증상입니다.



내성발톱 자르기 를 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붓기와 통증은 더 심해 지고 염증이 발생 하게 됩니다.



그리고 진물이 발생하고 심할경우 곪아갑니다.

곪은 부위가 썩게 되고 걷는 것 조차 할 수 없게 됩니다.




내성발톱 자르기만 잘해도 예방할 수있다.

내성발톱예방법은 여러가지고 있습니다.

제일 좋은건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 것입니다.

내성발톱의 경우 보험에 따라 실비보험도 가능합니다.

본인의 보험약관과 특약등을 확인 해보시기 바랍니다



또한 내성발톱은 

심하지 않을 경우 자가치료로 가능합니다.


다른글도 참고해보세요

의사만 아는 내성발톱 자가치료 방법



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내성발톱 자르기 입니다.


내성발톱 자르기를 신경 안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발톱이 파고드는 부분을 

끝까지 잘라버리면 해결된다 생각합니다.

그래서 양끝을 바짝 잘라 버립니다.


그러면 그때는 고통에서 해방됩니다. 

파고들던 발톱이 없어졌으니깐

하지만 자라면? 

그대로 다시 파고 들게 됩니다.


앞으로 내성발톱 자르기는 아래 사진 처럼 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일자로 자를 때 

발톱이 파고드는걸 예방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발톱이 외부로 노출되게 해야 합니다.


내성발톱은 내향성 발톱의 줄임말 입니다.

그러니 외향성 발톱으로 바꿔줘야 합니다.

잊지 맙시다.




내성발톱 자르기 중요한이유

내성발톱 생각보다 쉽게 생각 할 수 있습니다.

근데 그거 하시나요? 

내성발톱 자르기 제대로 하지 않고 방치하면


당뇨병 환자에게 치명적이라는거


당뇨병환자의 경우 내성발톱이 발생하면

염증으로 인해 2차감염

진행 되어 당뇨발로 변하게 됩니다.

이 경우 발을 절단해야되는 경우도 생긴다고 합니다.


또한 내성발톱이 있는 부위가 

괴사되는 경우도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내성발톱 자르기는 

당뇨병 환자에게 주의사항으로 여겨진다고 합니다.


주변에 당뇨병 환자가 있다면 

내성발톱 자르기 잘하는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마무리

내성발톱 자르기는 별거 아닙니다. 

정말 쉽고 이게 뭐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습관이 무섭다고 그냥 모양 따라 자를 때가 많습니다.

어렸을때 부터 내성발톱 자르기를 잘해서 

내성발톱이 생길 수 있는 부분을 방지해야합니다.


나 뿐만 아니라 내 주변 내 아이들도 

내성발톱 자르기를 잘해주어 예방하도록 합시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